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은행
신한금융, 카이스트와 AI 금융 연구센터 설립
16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신한금융그룹 본사에서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왼쪽)과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금융그룹 제공>

[한국정책신문=김하영 기자]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16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본사에서 카이스트(KAIST)와 AI(인공지능) 금융 알고리즘의 공동연구를 위해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AI 금융 연구센터를 설립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대전에 설립됐으며, 카이스트의 AI·빅데이터·머신러닝·금융공학 등 다양한 분야의 전담 교수진이 지주를 중심으로 그룹사별 현업부서 실무진과 함께 협업을 진행하게 된다.
 
연구센터에서는 AI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알고리즘을 개발해 고객의 금융상황을 파악하고, 고객별 라이프 스타일에 적합한 맞춤형 솔루션을 제시하기 위한 다양한 연구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김하영 기자  sohj0915@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