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아시아나항공 2분기 실적 전년比 영업이익 급감…적자전환여객 노선 개편과 화물부문 다각화로 수익 증대를 위한 노력할 것

[한국정책신문=이지연 기자] 아시아나항공(대표 한창수)이 2분기 매출액 1조7454억원, 영업손실 1241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당기순손실은 2024억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으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239억원에서 영업손실 1241억원으로 급감했다.

아시아나는 2분기 영업실적 부진에 대해 ∆국내 항공수요 둔화 및 화물업황의 부진(IT 기업 수출감소 등) ∆환율 상승으로 인한 비용증가 ∆주요 자회사 실적저조 등을 주요 원인으로 판단했다.

당기순이익은 올해부터 운용리스 회계변경(K-IFRS 16)으로 이자비용과 외화 환산손실이 추가 반영돼 적자가 확대됐다.

아시아나 관계자는 "환율 및 유가 변동 등 대외 불확실성이 증가했고 국내 항공수요 성장은 둔화됐다" 며 "경쟁심화로 국내 항공사 전반의 수익성이 떨어졌고 최근 한일관계도 악화돼 성수기 모멘텀도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아시아나는 여객부문의 매출 및 수익증대를 위해 노선 개편을 실시한다. 비수익 노선 운휴 (7월: 하바로프스크, 사할린, 델리, 10월: 시카고)와 수요부진이 예상되는 일부 일본 노선의 항공기재를 중소형기로 변경했으며 부산-오키나와 노선은 운휴를 결정했다.

증편도 추진한다. ∆하와이(8월) ∆뉴욕(11월) 노선을 증편하고, 동남아 및 타이완 등 일본 대체 노선을 늘린다.

화물부문 또한 한국발 외에 해외발 노선에도 전세기를 편성하고 수송 품목도 IT제품 외 신선식품, 의약품 등으로 다변화한다. 더불어 신기종 A321NEO및 A350을 도입해 연료 절감과 기재 효율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지연 기자  ljy21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시아나#아시아나 2분기#2분기#아시아나항공

이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