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한국콜마, '文정부 맹비난' 유튜브 시청 강요…애꿎은 컨디션·헛개수에 '불똥'윤동한 회장 월례조회시간에 정부비난·친일 기조 유튜브 틀어 '사상 교육' 지적 나와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뉴스1>

[한국정책신문=한행우 기자]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지난 7일 임직원이 모인 월례조회시간에 문재인 정부의 ‘반일 정책’ 기조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내용의 유튜브를 공개적으로 틀었다 뭇매를 맞고 있다. 

문제의 유튜브는 극우 유튜버로 알려진 ‘리섭tv’가 제작한 콘텐츠다.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책임이 궁극적으로 문재인 정부에 있다는 게 주된 내용이다.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향후 한국이 베네수엘라와 같은 경제난을 겪을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도 담고 있다. 

국민들이 곤궁해져 쓰레기통을 뒤지고 여성들이 7달러에 몸을 팔게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특히 해당 유튜버가 이 같은 주장을 펼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원색적 비속어를 여과 없이 사용, 공식 회의 석상에서 다루기에는 부적절한 영상이라는 지적이 줄을 잇고 있다. 극우 성격의 콘텐츠 시청을 강요함으로써 직원들에게 일종의 사상교육을 한 게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한국콜마는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커지자 공식 사과문을 내고 빠른 진화에 나섰다. 

한국콜마는 9일 “특정 유튜브 동영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국민 여러분께 먼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한국콜마는 매월 경영진과 임직원이 함께 참여해 경영상황을 점검하고 이슈를 공유하면서 인문학적 정서함양에 힘쓰는 30년 전통을 가지고 있다”며 “8월 월례조회에서는 현재 한일관계 악화, 미중 무역전쟁 등 대외 경제 여건에 대한 내용을 역설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한국콜마 측은 “위기 대응을 위해 대외적 환경과 현상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최근 인터넷상에 유포되고 있는 특정 유튜브 영상의 일부분을 인용했다”며 “이 영상을 보여준 취지는 일부 편향된 내용처럼 감정적으로 대응하거나 현혹돼서는 안되고 올바른 역사인식을 갖고 현상황을  바라보고 기술력으로 극복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적극 해명했다. 

‘친일 기업’ 낙인을 우려하는 모습도 보였다. 

회사 측은 “윤동한 회장은 일본으로 유출됐던 우리 문화유산인 수월관음도를 25억에 구입해 국립박물관에 기증한 적도 있고 이순신 장군의 정신을 배우고 전파하기 위해 이순신의 字를 딴 서울여해재단을 설립해 이순신 학교도 운영하고 있다”며 ‘친일’과 선긋기에 나섰다.

또한 “최근에는 이순신의 조력자 정걸 장군이라는 책도 직접 출간 하는 등 나라사랑과 역사의식을 직접 실천하는 기업인”이라고 옹호했다.

더불어 “경영 환경은 날로 악화되고 기업 경영도 녹록치 않은 상황에서 현장에서 위기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중소·중견기업이 이를 잘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번 사안을 계기로 윤동한 회장 이하 임직원들이 보다 겸손한 마음으로 고객에게 다가갈 것이며 최선을 다해 대한민국 경제발전에 이바지 하고자 노력하겠다고도 강조했다.

한국콜마는 B2B(Business to Business) 위주의 ODM(제조자 개발 생산) 전문 화장품 제조사로 지난해 매출 1조3600억원 규모의 세계 1위 화장품 ODM 기업이다. 지난해에는 CJ헬스케어를 1조3100억원에 인수했으며 지난달에는 제이준코스메틱 마스크팩 공장을 품에 안는 등 최근 공격적으로 몸집을 키워가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화장품, 의약품, 건강기능식품 등 3개 부문 사업의 균형 있는 성장을 통해 ‘글로벌 종합 뷰티헬스 그룹’으로 입지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이번 논란으로 CJ헬스케어의 대표 B2C(business to consumer) 상품인 헛개수와 컨디션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 조짐이 보이고 있어 한국콜마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또한 한국콜마가 일본 화장품 전문회사 ‘일본콜마’와의 합작으로 탄생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뿌리가 일본에 있는 친일기업’이라는 지적도 거세지고 있다. 

이번 논란으로 9일 한국콜마 주가는 전일 종가 5만200원 대비 4.88% 하락한 4만7750원에 장을 마감했다. 

한행우 기자  hhw86@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콜마#윤동한#리섭tv#컨디션

한행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