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8살 아이 응급치료 위해 긴급 회항 "아시아나, 땡큐"무사히 병원으로 이송된 아이, 직접 그린 그림으로 감사인사 전해
해당 어린이가 전달해온 아시아나 비행기 그림과 편지(아시아나 제공) <뉴스1>

[한국정책신문=이지연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기내 어린이 환자를 위해 긴급 회항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잔잔한 감동을 던져주고 있다. 건강해진 아이는 아버지를 통해 아시아나에 감사 메시지를 전달했다.

6일 아시아나에 따르면 미국에 사는 8살 최 모양은 어머니와 함께 뉴욕에서 인천으로 가는 여객기 OZ221편에 지난달 8일 탑승했다.  

최 양은 출발 약 1시간 30분 후 갑작스런 복통과 고열을 호소했다. 승무원들은 기내방송으로 의사를 찾으며 물수건으로 최양의 몸을 닦아 체온을 낮추는 등의 응급조치를 실시했다.

마침 기내에 있던 의사는 최 양이 병원으로 긴급 이송이 필요한 상태로 진단했고 기장과 승무원들은 긴급 회항을 결정했다.

OZ221편은 미국 앵커리지 국제공항에 비상 착륙했다. 비상 착륙 과정에서 안전을 위해 공중에 15톤의 항공유를 버려 무게를 줄였다.

착륙 후 최 양은 미리 지상에서 대기하던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의 도움으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OZ221편은 앵커리지 공항에서 재급유를 마친 뒤 다시 출발해 인천공항 도착시간은 예정보다 약 4시간 지연됐다. 이에 "죄송하고 협조에 감사하다"라는 기장과 승무원들의 인사에 승객들은 박수로 화답했다.

최 양의 경과는 아버지를 통해 전달됐다.

최 양의 아버지는 아시아나 덕분에 최 양이 무사히 건강을 회복했다며 "긴박한 상황에서 어려운 판단을 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편지를 보냈다. 또한 "배려해준 모든 승객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고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최 양이 '아시아나에게, 저를 구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메세지와 함께 보내온 아시아나 항공기 그림을 공개했다.

이지연 기자  ljy21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시아나#아시아나항공#긴급 회항#

이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