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포커스 금융정책
미 연준, 기준금리 0.25%p 인하···금융위기 후 약 11년 만
<뉴스1>

[한국정책신문=김하영 기자] 미국이 약 11년여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했다.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31일(현지시간) 이날까지 이틀간 개최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통화정책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를 기존 2.25~2.50%에서 2.00~2.25%로 0.25%포인트 인하했다고 밝혔다. 

연준이 기준금리를 낮춘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시작된 직후인 지난 2008년 12월 이후로 10년 7개월 만이다. 

이번 금리 인하 결정은 미국 경제가 비교적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미·중 무역전쟁과 글로벌 경기 둔화 등의 불확실성에 대한 선제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연준은 이번 성명에서 낮은 실업률, 견조한 고용, 가계지출 회복 등 긍정적 요인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경기 둔화 전망 때문에 금리를 인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연준은 그동안 통화정책과 관련해 “인내심(patient)을 갖겠다”는 입장을 입장을 보여왔다. 그러나 지난 6월 통화정책 성명에서 이 표현을 삭제하고 “경기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히 대응할 것(the Committee will act as appropriate to sustain the expansion)”이라는 문구를 새로 넣으며 금리 인하 기조로 선회한 바 있다. 

김하영 기자  sohj0915@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국 금리#미국 금리인하#미 금리#연준 금리인하

김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