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ide News
여백
오늘의 의원발의
여백
4성 장군 갑질에도 징계 힘든 현행 '군인사법'
4성 장군 갑질에도 징계 힘든 현행 '군인사법'
탄소배출차 사라지나…2030년부터 판매금지 추진
탄소배출차 사라지나…2030년부터 판매금지 추진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보호시설 개선·신축 지원해야"
정치인 사퇴 후 타 선거출마시 '선거비용 반환 의무화' 추진
정치인 사퇴 후 타 선거출마시 '선거비용 반환 의무화' 추진
내몸에 헬스
여백
[내몸에 헬스] '휴가후유증'은 그만! 수면리듬 회복이 중요
[내몸에 헬스] '휴가후유증'은 그만! 수면리듬 회복이 중요 [한국정책신문 = 김소희 기자] 휴가시즌이 끝나고 현실로 돌아왔지만, 여전히 휴가의 여운에 빠져있는 사람들이 많다.괜히 더 피곤하고 의욕도 떨어진다. 낮에는 꾸벅꾸벅 졸다가 밤이 되면 잠이 오지 않아 뒤척이기 십상이다. 소화가 잘 되지 않아 속이 더부룩한 것 같다.휴가를 다녀온 후 생체리듬이 깨지는 일명 '휴가후유증'을 겪고 있는 것. 휴가후유증은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사라지지만, 하루를 버티는 것이 힘들다면 스스로 극복하는 수밖에 없다.우선 수면리듬 회복이 중요하다. 규칙적인 생활을 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기상시간을 일정하게 해줘야 한다. 평일은 물론, 휴일에도 정해진 시간에 일어나보자.피로해소를 돕는 야채와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도 좋다. 야채와 과일 속에 풍부한 비타민 등이 피로물질인 젖산을 분해하는 등 피로해소를 돕기 때문이다.또한 휴가기간이 길다고 모두 여행지에서 보내기보다는 2일 정도는 미리 돌아와 휴가를 정리하는 것도 방법이다.일상으로 복귀했다고 휴가후유증 극복을 위한 노력을 멈춰서는 안 된다. 무리하게 생활하면 다시 피로가 쌓여 회복이 더딜 뿐이다. 따라서 일상복귀 후 일주일 정도는 술자리를 되도록 피하고 일찍 귀가해
오늘의 날씨
여백
[23일]중부지방 중심으로 집중호우 주의보
[23일]중부지방 중심으로 집중호우 주의보 [한국정책신문=홍종표 기자] 23일은 전국이 흐린 가운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린다.기상청은 이날 제13호 태풍 '하토'로 수증기가 우리나라로 유입됐고 북쪽에서 남하한 찬 공기가 북태평양고기압과 만나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지고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서울·경기와 강원영서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며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어 유의가 필요하다.예상강수량은 △서울·경기도·강원영서 50㎜~150㎜ △충청도 50㎜~100㎜ △강원영동·남부지방 20~60㎜ △경상해안·제주도 5~30㎜ 이다.강원동해안 일부와 경상도, 제주도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올라 폭염특보가 확대된다. 일부지역에서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으니 건강관리에 신경써야한다.아침 최저기온은 23~27 최고기온은 27~34도다. 미세먼지는 현재 전국 대부분이 '좋음'으로 측정됐고 오후엔 '보통'으로 오를 것으로 예보됐다. 자외선은 중부지방은 비로 '보통' 상태로 예보됐고 남부지방은 폭염특보와 함께 '매우 높음'상태를 보이고 있다.
세미나·포럼
여백
김해시·화성시, 난개발 방지 위한 전문가 좌담회 개최
김해시·화성시, 난개발 방지 위한 전문가 좌담회 개최 [한국정책신문=최형훈 기자] 무분별한 공장 난개발로 몸살을 앓고 있는 김해시·화성시의 난개발 방지를 위해 전문가들이 모여 개선 방안 모색에 나선다.김경수·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국회 의원회관 제7간담회실에서 공동으로 한국산업단지공당이 주관하는 '개별입지 공장 난개발 방지'전문가 좌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이번 좌담회는 강호재 국토연구원 산업입지연구센터 연구위원이 좌장을 맡아 주제발표를 한다. 이영재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부연구위원, 조혜영 한국산업단지공단 산업입지연구소장, 원보람 화성시청 도시계획 전문위원, 마상열 경남발전연구원 연구위원 등이 참석해 난개발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 방안을 놓고 토론을 진행한다.김 의원은 "김해시와 화성시는 개별입지닁 무분별한 공장 난개발로 환경오염과 주거여건 악화로 몸살을 앓고 있다"며 "이번 좌담회를 통해 산업과 환경이 어우러진 장기적인 도시 성정 방을을 찾겠다"고 말했다.
인사·부고·동정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