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NOMY & SOCIETY 더보기
공직자·국회의원 10명 중 8명 재산 늘어…朴 전 대통령 37억
공직자·국회의원 10명 중 8명 재산 늘어…朴 전 대통령 37억[한국정책신문=김희주 기자] 지난해 정부 고위 공직자과 20대 국회의원들 10명 중 8명 가량은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와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3일 공개한 고위공직자 1800명 및 20대 국회의원 299명의 '2016년도 재산 변동 신고 내역'에 따르면 고위공직자의 76.8%(1382명), 국회의원의 79.3%(237명)가 전년보다 재산이 증가했다.재산이 가장 많은 국회의원은 초선인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 1678억8563만원을 신고했다. 반면 전년도 1위를 기록한 안철수 국민의당 의원은 안랩 주가 하락 탓에 작년보다 433억7470만원 줄어든 1195억5322만원을 기록하며, 김세연 바른정당 의원(1558억원8532만)에 이어 3위로 밀려났다.대선 출마를 선언한 각 당의 후보들의 평균 재산은 189억2428만원으로, 대선주자 중 가장 재산이 많은 안 의원을 제외한 6명의 평균은 21억5279만원이었다.안 의원 다음으로 재산이 많은 후보는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으로, 지난해보다 11억6285만원 늘어난 48억3612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의원이 1791만원 늘어난 25억5554만원을
유승민 "보수진영 후보 단일화, 명분·원칙이 중요" [한국정책신문=최형훈 기자] 바른정단 대선주자인 유승민 후보가 23일 대통령선거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에 합류한 가운데 최근 대두되고 있는 보수진영 후보 단일화 문제에 대해 "묻지마 정권교체를 막기 위한 명분있는 단일화 원칙이 필요하다"며 긍정적인 입장을 내놨다.유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상임위원장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저는 국민의당이든 자유한국당이든 가능성은 다 열어놨다"며 이같이 밝혔다.조기대선으로 후보단일화 시간이 촉박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지난 2002년 노무현-정몽준 후보 단일화도 대선을 25일 앞둔 11월 24일에 이뤄졌다"며 "그건(후보단일화) 합의만 하면 시간은 문제되지 않는다"고 했다.그러면서 "단일화는 국민이 보기에 명분이 있어야 하는데, 처음에는 특정인을 염두하지 않고 보수후보 단일화를 꺼냈지만, 지금은 후보들의 이름이 나오면서 명분과 원칙이 필요하겠다는 생각이다"고 설명했다.유 후보는 또 단계적 단일화가 아닌 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후보가 한꺼번에 경선을 치르는 '원샷 경선 단일화'를 할 수 있냐는 질문에 "단계적이든 한꺼번이든 다 가능하지 않겠냐"고 말했
유승민
'세월호 미수습자 지원법' 농해수위 통과…배·보상금 신청기한 1년→3년
'세월호 미수습자 지원법' 농해수위 통과…배·보상금 신청기한 1년→3년[한국정책신문=최형훈 기자] 세월호가 침몰한 지 3년만에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낸 가운데 세월호 참사 미수습자 배·보상금 신청 기한 연장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한 '세월호 피해지원 특별법' 개정안이 지난 22일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문턱을 넘었다.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비례)은 이날 '세월호 참사 미수습자 지원법안'(세월호 피해지원 특별법 개정안)이 국회 농해수위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개정안의 세월호 참사 미수습자 가족에 대한 배·보상 신청기간을 기존 1년에서 3년으로, 손해배상청구권 소멸시효도 3년에서 5년으로 연장하도록 해 미수습자 가족들이 법적인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했다.김 의원에 따르면 그동안 세월호 참사 미수습자 가족들은 세월호에 남아있는 자신의 가족들을 찾기 전까지 모든 법적·행정적 절차를 유보해 왔다. 때문에 '416 세월호 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특별법'에 따른 배·보상금 신청 기한과 손해배상청구권 소멸시효가 만료됨에 따라 미수습자 가족들은 특별법에 따른 지원에서 제외될 우려가 있었다.김 의원은 "세월호 참사 희생자와 미수습자 가족들의 시간은 2014년 4월 16일에 멈춰있다"며 "세월호 미